‘북한 다큐 3부작’ 대니얼 고든 감독 내한

‘천리마 축구단'(2002년), ‘어떤 나라'(2005년), ‘푸른 눈의 평양시민'(2006년) 등 외국인의 시선으로 북한을 바라보는 다큐멘터리 3편을 내놓은 영국의 대니얼 고든 감독이 12~14일 한국을 방문한다.

8일 영화 배급사 진진에 따르면 고든 감독은 ‘푸른 눈의 평양시민’의 23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홍보차 사흘간 한국을 방문해 한국 관객과의 대화 및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푸른 눈의 평양 시민’은 1960년대 북한으로 넘어간 미군 병사 4명의 과거와 현재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다큐멘터리로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됐으며 올해 미국 선댄스 영화제에서도 상영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