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다리 붕괴돼 차량에 탄 여성 50여명 사망

최근 북한에서 다리가 붕괴돼 여성 약 50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일본 북한 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 소식통을 인용해 3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소식통은 “지난 27일 북한 양강도 김형직군에서 전승절(7월 27일) 행사에 동원된 여성동맹원(노동당 산하 여성조직) 50여 명을 태운 차가 다리를 건너는 순간 다리가 붕괴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RFA에 전했다.

RFA는 “행사에 참가한 일행은 김일성 동상에 헌화하고 돌아오는 길이었다”면서 “나무로 된 다리가 무너져 차량에 타고 있는 사람과 다리를 건너던 사람까지 강으로 떨어졌다고 한다. 장마철이라 강물이 불어나 시신은 아직 찾지 못했다고 들었다”고 소개했다. 

사망자 수가 100여명에 달할 것이라는 소식도 나온다. 양강도 같은 지역에 사는 또 다른 주민은 이 사건과 관련 “당 간부가 (사망자 수가) 100명에 달할 것이라고 말하더라”고 말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또한 “이 사고로 양강도 당위원회는 유족에게 위로금을 전달하기 위해 정부기관의 직원은 무조건 중국 인민폐 30위안을 내도록 명령했으며, 사고에 대해 소문을 확산시키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에선 올해 들어 대형 인명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 5월엔 평양에서 고층 아파트가 붕괴돼 수백 명이 사망했고, 또한 김정일의 모교이자 북한 최고 명문중학교로 알려진 ‘평양 제1중학교’ 학생 50여명을 태운 관광버스가 마식령 고개에어서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