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다룬 영국 다큐, 국내 극장 개봉

북한 사람들을 다룬 영국 다큐멘터리 ’어떤 나라’(State of Mind)가 8월말 국내 극장에서 개봉한다.

서울 대학로에 위치한 극장 하이퍼텍 나다는 이 영화를 8월19일부터 상영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어떤 나라’는 세계 최초로 북한에 직접 들어가 장편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화제가 됐던 영국의 대니얼 고든(Daniel Gordon) 감독의 두번째 북한 소재 다큐멘터리다.북한이 자랑하는 대집단체조(매스게임)에 참가하는 여학생 2명의 연습 과정을 담고 있다.

감독은 2002년부터 1년 반동안 이들의 연습과정을 카메라에 담아냈다.

영화는 영국의 공영방송 BBC를 통해 방송된 바 있으며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 한국 팬들을 만나기도 했다.

영화에서 감독은 북한을 우스꽝스러운 존재로 묘사하거나 마냥 체제를 옹호하는 방식은 배제하는 한편 다른 나라 사람들과 별 차이가 없어보이는 이들의 인간적인 모습에 주목한다.

지난해 부산을 방문했을때 “반북 혹은 친북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그들이 ’악마(Devil)’가 아니라는 사실을 전하고 싶었다”고 연출의도를 밝힌 바 있다.

하이퍼텍 나다의 마케팅팀은 “개봉 중 감독이 북한에서 만들었던 첫번째 다큐멘터리 ’더 게임 오브 데어 라이브즈’(The Game of Their Lives)의 상영회도 마련할 계획”이라며 “개봉 즈음에 감독의 한국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든 감독은 현재 62년 북한으로 넘어간 당시 미 육군 이병 제임스 드레스넉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북한을 오가며 촬영 중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