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뉴먼 밥만 축낼뿐 得없다’고 판단, 석방수순”

북한은 지난달 30일 관광 목적으로 방북했다 억류된 한국전 참전용사 메릴 뉴먼(85)씨가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며 그의 사죄문을 공개했다. 뉴먼 씨는 10월 26일 북한 관광을 마치고 평양에서 베이징행 비행기가 이륙하기 직전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관광객으로 들어와 적대행위를 감행한 미국 공민 메릴 에드워드 뉴먼을 단속, 억류했다”며 “대조선 적대행위는 여러 증거물에 의해 입증됐고 그는 자기의 모든 죄과에 대해 인정하고 사죄했다”고 밝혔다.


이어 통신은 “그는 조국해방전쟁(6·25전쟁)시기 구월산 일대에서 정탐, 파괴행위를 벌이던 간첩, 테러분자와 그 족속들을 찾아내 남조선의 반공화국 모략단체인 ‘구월산유격군전우회’와 연계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뉴먼 씨는 사죄문에서 “(구월부대) 생존자와 그의 가족, 후손을 혼자서 찾는다는 것은 너무 힘든 일이어서 관광일정 진행 중에 안내원에게 이 일을 도와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뉴먼 씨는 “생존자를 만나게 되면 이미 전부터 연계하고 있는 ‘구월산유격군전우회’에 소속 사람들과 연계해 주려고 했다”며 안내원에게 남한 전우회 회원들의 주소와 이메일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뉴먼 씨는 ‘구월산유격군전우회’가 6·25전쟁 때 북한에서 남한으로 내려온 사람들로 구성된 단체라고 설명했다.


이날 통신은 뉴먼 씨가 작성한 ‘억류된 미국 공민 뉴먼의 사죄문’의 문서 전문을 공개하고 뉴먼 씨가 사죄문에 지장을 찍고 육성으로 읽는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 미국 백악관은 30일(현지시간) 뉴먼 씨의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이날 케이틀린 헤이든 국가안보회의(NSC)의 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뉴먼 씨의 고령과 건강 상태를 고려해 그가 가족의 품에 돌아갈 수 있게 즉각 석방할 것을 북한 당국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뉴먼 씨가 한국전쟁 당시 구월산 부대 생존자들을 찾아내려고 한 것이 반공화국 적대 행위로 보고 그를 체포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당국이 꽃제비 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체포해 1년 가까이 억류하고 있는 케네스 배 씨와 달리, 뉴먼 씨가 고령임을 고려, 사죄문을 공개하고 석방하기 위한 수순에 돌입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북전문가들 사이에서 뉴먼 씨가 억류된 직후 북한이 대미 압박을 위해 ‘인질외교’를 벌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고령과 지병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인질외교를 벌일 경우 국제사회의 비난 등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판단해 비교적 신속하게 석방 수순을 밟고 있다는 지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대북 전문가는 “북한은 최근 미국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다양한 측면에서 노력을 벌이고 있지만 가장 핵심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어 의도대로 전개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이 이번에도 뉴먼 씨의 인질외교를 통해 대미 압박 등 접촉면을 넓히려는 계산을 했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85세의 고령인 노인을 장기적으로 억류하고 있으면 인도적인 측면에서 국제사회의 비난에 직면하는 등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다는 판단해 석방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동복 북한민주화포럼 대표도 “북한 당국이 고령의 노인을 데리고 있으면 밥만 축낼 뿐 이득이 없다고 판단해 석방 수순을 밟고 있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행여 뉴먼 씨를 통해 미국을 압박하려고 한다해도 미국이 들어줄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