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신문, 南 비난 기사 집중 게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금강산관광 중단 사태와 관련, 북측의 남측 소유 부동산 동결과 관계자 추방조치가 정당한 것임을 집중 강조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21일 총 4개의 기사를 통해 금강산 관광 중단 책임은 전적으로 남한 정부에 있다고 주장하면서 부동산 동결과 관계자 추방이 “정당한 권리행사”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선 ‘북남관계 파탄을 노린 불순한 책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한정부의 금강산 관광재개 ‘3대조건’을 거론하며 “이 문제에 대해 충분한 대답과 담보를 주고 4월 1일부터 금강산관광을 재개 하는것을 내용으로 하는 합의서 초안을 제시하였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이어 “그러나 (남한정부)는 ‘재산권침해’니, ‘남북합의와 국제규범위반’이니 뭐니 하고 우리의 정당한 조치를 터무니없이 걸고들면서 대결과 모략 소동에 열을 올렸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재산권은 누가 침해하였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한정부의 ‘재산권침해’에 대한 입장을 상기하며 “명백히 하건대 그들의(남한정부) ‘재산권침해’ 나발은 흑백을 전도하는 새빨간 거짓이며 황당무계한 랑설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측의 ‘국제규범위반’을 지적하는 남한 정부의 주장에 대해 “어처구니없는 궤변”이라고 폄훼하면서 “합의위반자들의 파렴치한 수작”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남북합의를 짓밟은 것도 다름아닌 남조선 당국” 이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노동신문이 금강산관광 중단과 관련, 총 4개의 기사들을 통해 남한정부를 집중 비난하고 나선것은 천안함 침몰 사건이후 남한사회의 대북여론이 급격히 얼어붙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