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부통제 강화…“보위부·보안부 전쟁준비” 지시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 맞서 ‘단호한 대응조치로 맞설 것’이라는 정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 발표(4일) 직후, 국가안전보위부·인민보안부 등 통제기관에 “전쟁에 대처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라”는 지시를 하달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최근 보위부, 보안서 등으로 임의 시각에 전쟁에 대비할 수 있는 만단의 준비를 할 데 대한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정보를 알려준 보안서 관계자는 ‘무조건 전쟁을 하겠다는 것이 위(김정은)의 결심인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보안서에서는 ‘원수님(김정은)이 전투복 차림으로 군 시찰을 했다는 것은 나라 정세가 이전 같지 않다는 것을 알고 전투적인 분위기에서 생활할 것’을 강조하는 분위기”라면서 “최근 보위부, 보안서 등 통제기관들에서는 일일 업무보고도 현장에 나가서 받아올 정도로 ‘전투적’”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각 지역들에 있는 (보안)서들과 교도대(북한의 핵심 민간 군사조직)에서도 무기고 점검도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24시간 교대로 근무를 서야 하는 상황이어서 보안원들도 힘들어하는 기색이 역력하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소식통은 “(때문에) 일부 보안원들 속에서는 ‘국제사회의 제재로 경제적으로 봉쇄되고 90년대(대량아사시기)처럼 될 바에야 차라리 콱 (전쟁이) 터졌으면 좋겠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보안원들 뿐 아니라 주민들에게도 긴장있게, 전투적인 생활을 유지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주민들은 ‘싸움도 배를 채워야 하는 것이지, 경제봉쇄로 90년대(식량난시기)와 같은 사태가 온다면 어쩔거냐’는 불만을 내비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이 내부 권력기관들에는 전쟁 대비를, 주민들에게 대북제재에 맞서 싸울 것을 강조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외부압박에 따른 내부 동요 발생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소식통은 “통제 기관에 ‘전쟁 대비’를 지시한 것은 주민들의 자그마한 동요 움직임까지 철저히 관리·통제하겠다는 의미”라면서 “준전시상태를 선포해 소요 가능성까지 완전 차단하고 싶지만, 그렇게 하면 당 대회 ‘70일 전투’에 투입된 돌격대들도 다 돌아와야 하기 때문에 이번 조치는 ‘궁여지책’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