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달초부터 평양-상하이 직항노선 개설

북한 고려항공이 내달 초부터 3개월 동안 평양과 중국 상하이(上海)를 잇는 직항노선을 운항한다고 미국의소리(VOA)가 7일(현지시간) 전했다.

VOA에 따르면 북한은 내달 6일부터 10월 5일까지 일주일에 두 차례씩 평양-상하이 노선을 운항한다. 여객기는 매주 목요일 푸둥(浦東) 공항에서 평양 순안공항으로 들어오며, 일요일에는 다시 상하이로 돌아가는 방식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북한은 과거에도 여름 관광 성수기에 평양과 상하이를 오가는 전세기를 운항했으며, 이번 노선을 개설한 것도 관광객을 유치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미국의 북한 전문 여행사 ‘우리투어’도 평양-상하이 직항노선 개설에 맞춰 상하이에서 출발하는 북한 여행상품을 내놓고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고 VOA는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