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각 확대회의 개최…’우라늄 탐사’ 논의

북한이 22일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한 대응방안과 경제문제를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날 회의에서는 김정은이 지난달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제시한 경제·핵무력건설 병진노선과 전국경공업대회의 과업 관철, 올해 1/4분기 인민경제발전계획 총화(평가) 및 2/4분기 인민경제발전계획 대책 등이 논의됐다.

통신은 또 회의에서 “경제건설과 핵 억제력을 다지기 위한 과업과 방도가 제시됐다”면서 “대외경제사업을 개선·강화하여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의 비열한 제재와 봉쇄책동을 짓부수고 경제강국 건설에 유리한 국면을 열어놓기 위한데서 나서는 과업과 방도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강국 건설을 위한 주민생활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대책과 농업, 경공업에 역량을 집중하는 문제가 논의됐다”고 덧붙였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천연 우라늄 탐사와 경수로형 원자로 건설 등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민주조선은 이날 “구체적으로는 핵연료 생산 확대와 이미 밝힌 영변 흑연감속로 재가동, 핵 분야 인재육성 방안 등에 대해 토의했다”면서 “아울러 통신위성 등 실용위성 개발 등을 협의해 사실상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지속하기로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은 영구적 핵개발 인상을 남겨 비핵화를 요구하는 한·미·일에 압력을 가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

이번 회의에는 박봉주 총리, 전승훈 부총리 등 내각의 고위간부와 관리국장, 도·시·군 인민위원장, 도 농촌경리위원정, 도 인민위 지구계획위원장, 도 식료일용공업관리국장, 주요공장 및 기업소 지배인들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내각 전원 확대회의 개최에 대해 “지난해에도 1월, 4월, 10월 3차례 진행됐다”면서 “경제를 책임지는 기관이 내각이기 때문에 북한도 범정부 차원에서 경제적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