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납북 가능성 행방불명자 883명으로 늘어”

일본은 2일 북한에 납북됐을 가능성이 있는 일본인 행방불명자가 모두 88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후루야 게이지 일본 납치문제 담당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들어 일본 정부가 집계한 특정실종자, 즉 납북 가능성이 있는 실종자 수가 모두 23명 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후루야 담당상은 북일 간 협의가 시작된 뒤 납북 문제에 대한 일본 국민들과 관계자들의 관심이 높아져 납북 가능성이 있는 실종자에 대한 제보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경찰청은 지난 6월 이후 이와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조사를 벌였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가 공식 인정한 납북 가능성이 있는 일본인 실종자는 지난 5월 말 860명에서 883명으로 늘었다.


일본 경찰청은 실종자 가족들의 동의를 받아 643명의 DNA 감정용 시료를 수집하고 있다. 이는 이달 중 발표될 북한 납북자 관련 특별조사위원회의 1차 조사 결과가 나오는 즉시 일본인 실종자들과 대조, 확인하기 위한 것.


한편 북한 특별조사위의 1차 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북일 간의 비밀접촉이 이뤄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교도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 지난달 21일 전후 말레이시아의 콸라룸푸르에서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 간부가 만났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