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조선, 안보 원한다면 피를 나눈 동족 믿어라”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5일 “외세의존으로는 안보를 얻을 수 없다”며 “전쟁의 위험이 날로 짙어가고 있는 오늘 믿을 것은 오직 피를 나눈 자기 동족”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우리민족끼리 손잡고 나가는 것은 평화와 안보의 길’이라는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과의 동맹이 깨지면 북이 내친다는 식의 관점은 낡은 대결시대의 사고 방식”이라며 “오히려 남조선이 미국과의 동맹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하여 전쟁위험이 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남조선의 안보 같은 것은 안중에도 없다”면서 “미국은 남조선이 어떻게 반응하든 상관없이 오직 자기의 이해관계에 따라 우리 공화국(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력을 강화하면서 전쟁위기를 증대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우리 민족은 조선반도의 평화에 공동의 사활적인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지만 미국은 전쟁을 바라고 있다”며 “지금과 같은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에서 자기 이익 중심의 미 제국주의에 안보를 구걸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가는 더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최근들어 노동신문이 연일 민족공조를 강조하는 글을 게재하는 등 신문.방송.인터넷 매체들이 총동원돼 ’우리민족끼리 공조해 미국에 함께 저항해야 한다’는 요지의 메시지를 쏟아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