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관계 개선하려면 남북합의 이행해야”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연이어 비난하면서도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면 6·15공동선언 등 남북합의를 이행하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북남합의들은 전쟁광신자들의 농락물이 아니다’ 제목의 글에서 “북과 남이 이미 이룩한 합의들은 남북관계 개선의 이정표”라며 “남북합의들을 전면 이행하고 6·15통일시대에 활성화되어온 분야별, 분과별 협력교류기구를 되살리면 북남관계는 저절로 개선되게 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남북합의에는 정치·경제·문회 등 모든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전면적으로 확대발전시켜나가기 위한 합리적이고 건설적인 방도들이 다 들어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박근혜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환경, 민생협력 등을 거론하면서 “지금과 같이 북남 사이의 정치군사적 대결상태가 최악의 형편에 이른 조건에서 그것이 과연 실현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신문은 또한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강행으로 남북합의들은 또 다시 엄중히 유린당하였으며, 남북관계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에 놓였다”면서 “남북합의에 대한 부정은 곧 대결이고 전쟁”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도 최근 북남 사이에 제기되는 그 어떤 문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그것이 진심이라면 남북합의 이행에 나서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우리 정부의 남북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그러면서도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의 전도가 전적으로 북납합의 이행에 대한 저들의 입장과 자세에 달려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책임적인 태도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북침합동군사연습을 계속 광란적으로 벌리면서 남북합의를 부정한다면 파멸의 수치를 톡톡히 맛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