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고위급 회담 맞춰 서해 軍통신선 복원

북한이 9일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2016년 2월 당시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조치에 반발해 서해 군 통신선을 차단했다. 이번 복원은 그로부터 1년 11개월 만에 이뤄졌다.

남북 고위급회담 대변인을 맡고 있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금일 회담에서 북측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했다고 우리 측에 설명했다”며 “확인 결과 오후 2시경 서해지구 군 통신선 연결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천 차관은 “현재 남북 군사당국 간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한 통화가 가능한 상황”이라며 “우리 측은 이에 따라 내일 오전 8시부터 군 통신 관련 유선 통신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서해 군 통신선 복원은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북측 대표단의 육로 이용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남북 간 육로 이동을 위해서는 군 통신선을 통한 군의 통행 협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만 동해지구 군 통신선은 여전히 복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동해(군 통신선)는 복구하려면 기술적으로 남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남북 고위급회담에 참가하는 양측 대표단은 현재 공동보도문을 절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오후 6시 25분부터 40분까지 공동보도문안 협의를 위한 3대 3 대표 접촉을 진행했다. 이번 접촉에는 우리 측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과 북측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이 제외된 것으로 확인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