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남갈등 목적으로 재입북 공작 지속”

“북한이 탈북민을 재입북 시키는 목적은 한국 사회 내에 분란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탈북민 재입북 소식을 접한 일반 한국 대중은 ‘탈북자 중에 잠재적 간첩이 있다’고 느끼게 됩니다. 이것이 탈북민에 대한 시선을 곱지 않게 만듭니다.”


2일 북한민주화위원회의 주최로 ‘김정은 정권에 의한 탈북민 재입북 진실과 향후 방지 대책 세미나’에 참석한 이영석 대구하나센터 사무국장은 북한이 국내 탈북자들에 대해 재입북 유도정책을 적극 펴는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번 세미나는 오는 6일까지 진행되는 ‘북한자유주간’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김정은 정권의 탈북자에 대한 회유·협박 정책으로 작년에만 7명의 탈북자가 재입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은 재입북한 탈북자들에게 기자회견을 유도, 체제결속과 대남심리전의 수단으로 활용했다.


이에 대해 이 사무국장은 “탈북민들은 이미 북한의 실상을 알고 있기 때문에 재입북 소식에 의해 전혀 동요되지 않는다”며 “그것은 오히려 한국인들이 탈북민들을 의심스러운 눈으로 보게 만드는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도명학 국제펜클럽망명북한작가센터 사무국장은 “한국에 와서 아무리 적응을 잘해도 북한이 가족을 인질로 삼고 협박을 하면 인간인 이상 버티기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이밖에 세미나에서는 탈북자의 재입북 원인으로 ▲한국 사회에 대한 부적응 ▲탈북 후 충분한 직업교육의 부족 ▲경제적인 어려움 ▲탈북과정에서의 브로커 비용 지불 문제 ▲탈북자 신변정보 부실관리 등이 지적됐다.


이에 따라 세미나 참가자들은 한국에서 북한을 통제할 수 없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탈북자에 대한 정착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광일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대표는 ‘하나원’에서의 탈북자 정착 교육이 행정적으로 진행되는 부분이 많이 있다면서 “탈북민들의 효과적인 사회정착을 위해서는 하나원에서의 교육이 좀 더 직업교육 중심으로 내실 있게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무국장도 “현재 많은 탈북민들이 그들의 신변보호담당관 형사들이 그들을 감시한다는 인상을 받는다고 호소한다”며 탈북자와 인간적인 유대관계를 긴밀하게 유지해야 위화감을 느끼지 않고 한국 사회에 적응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 강석승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운영위원회 간사는 탈북자 합동심문과정 및 정착교육과정에서 재입북 가능성이 드러난 탈북자에 대해서는 여권발급제한조치를 취해 출국을 제한하는 것도 고려해 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세미나는 손기웅 통일연구원 북한인권센터 소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조명철 새누리당 국회의원, 수잔 숄티 디펜스포럼 대표,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주최로 열린 ‘김정은정권에 의한 탈북민 재입북 진실과 향후 방지 대책 세미나’의 참석자들은 북한 정권에 의한 탈북자 재입북 공작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