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3주기’ 하루 앞두고 분위기 한껏 고조

북한은 ‘김정일 사망 3주기’를 하루 앞둔 16일 김정일을 민족과 인류의 위인으로 칭송하며 추모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국통일을 위한 길에 쌓아올리신 불멸의 업적후손만대에 길이 빛나리’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정일이 분단 이후 최초로 2000년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켜 ‘6·15통일시대’를 열었다”며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은 숭고한 민족애와 탁월하고 세련된 영도의 결실”이라며 김정일의 조국통일 업적을 선전했다.


이어 신문은 김정일이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며 “민족의 자애로운 스승, 조국통일의 태양”으로 치켜세웠다.


노동신문은 이날 4개 면에 걸쳐 김정일 3주기 관련 글과 사진으로 가득 채웠다.


신문은 3면에 김정일의 유훈을 받들어 강성국가건설에 나가자는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게재했고, 4면에는 국가우표발행국이 김정일 3주기를 맞아 기념우표( 개별우표1종, 소형전지1종)를 발행했다고 전했다.


우표에는 “한평생 혁명의 붉은기를 드시고 전인미답의 험난한 초행길을 헤치시며 민족과 인류사에 불멸의 업적을 쌓아올리신 위대한 김정일 동지의 다함없는 흠모의 정이 반영되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또 신문은 직업총동맹(직맹) 결의 모임과 청년학생들의 회고 무대 소식과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5면에는 김정일의 마지막 현지지도 장소가 함경남도 함흥이라며 이 지역 노동당원과 노동자들이 그를 추모하고 ‘강성국가’ 건설을 다짐하는 분위기도 전했다.


한편 북한은 김정일 3주기 행사인 중앙추모대회를 공식 사망일인 17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작년 2주기 중앙추모대회도 사망일에 개최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