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3주기’ 맞아…새벽부터 金부자 동상 참배

북한은 17일 ‘김정일 사망 3주기’를 맞아 새벽부터 TV와 라디오로 특별방송을 방영하며 추모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새벽 0시 ‘피눈물의 17일이 왔다’라는 제목으로 북한의 간판 앵커인 리춘히의 추모사 낭독을 방영했다. 리춘히는 김정일 사망 이틀 뒤인 지난 2011년 12월 19일 검은 상복을 입고 그의 사망 소식을 중앙TV 특별방송으로 전달한 앵커로 유명하다.


중앙TV와 중앙방송은 김정일 1주기나 2주기 당시 아침 8시부터 방송을 시작했다. 북한 방송들이 자정부터 특별방송을 내보낸 것은 김정일 ‘3년 탈상’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리춘히는 추모사에서 “어버이 장군님(김정일) 정말 뵙고 싶다”, “태양의 그 미소가 못 견디게 그립다”라고 시작했다. 그는 김정일의 노고로 “우리 조국은 위성발사국, 핵보유국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수님(김정은)의 모습에서 백두산대국의 위대한 영상이신 우리 장군님의 영생의 모습을 보고 있다”며 “백두산대국의 휘황한 내일을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앙TV는 새벽 2시 20분부터는 김일성과 김정일 동상이 있는 평양 만수대언덕에서 북한 주민들이 참배하는 모습을 중계했다.


찬바람이 부는 매서운 추위에 두툼한 외투를 입고 나온 북한 주민들은 어둠 속에 줄을 지어 동상 앞으로 걸어가 헌화하고 고개를 숙였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이날 새벽 6시 평양의 최저기온은 영하 12도로, 평년보다 5도나 낮았다.


중앙TV는 만수대언덕의 참배 영상을 내보내며 “민족 최대의 추모의 날, 이 새벽 12월의 추위는 맵짜도 가슴 속에 흐르는 그리움과 충정의 열도는 더욱 더 뜨겁게 달아올랐다”고 선전했다.


한편 김정은은 김정일 사망 1, 2주기처럼 이날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