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2주기 추모대회 개최…김경희·리설주 불참

북한은 17일 김정은이 참여한 가운데 평양체육관에서 김정일 2주기 중앙추모대회를 개최했다.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추모대회를 실황 중계하고 있다.


김정은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과 함께 주석단에 착석했다. 지난해 추모대회에 참석한 바 있는 김경희 노동당 비서는 이날 참석하지 않아, 건강문제가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영남은 대회 추모사를 통해 김정일의 업적을 김정은과 연계해 찬양했다. 그는 “백두의 조선(북한)의 신념을 엄숙히 선언하신 김정은 동지께서는 어버이 장군님(김정일)의 유훈을 받들어 전당·전민·전군을 힘있게 불러 일으켰다”면서 “(우리는) 김정은 유일영도 체계를 설립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일 사망 2주기를 맞아 17일 오전 8시부터 방송을 시작했지만 금수산태양궁전 김정일 참배와 관련된 영상은 내보내지 않고 있다. 때문에 리설주가 이날 새벽 김정은과 함께 김정일 시신을 참배 했는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중앙TV는 지난해 1주기에는 9시부터 김정은·리설주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금수산태양궁전 개관식을 생중계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