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위원장 방중길 오른 듯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특별열차가 10일 새벽 단둥(丹東)을 거쳐 중국에 입경(入境)한 것으로 보인다고 복수의 현지 소식통이 밝혔다.

한 소식통은 9일 저녁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신의주와 마주보고 있는 중국 랴오닝(遼寧) 단둥(丹東)역에서 평상시와 달리 삼엄한 경비가 펴져 있는 장면을 목격했고 가깝게 지내는 현지 관계자로부터 북한에서 특별열차가 들어올 예정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열차가 단둥역에 도착하는 시간이 10일 새벽이라고 들었다면서 열차가 지나는 랴오닝성 성도 선양(瀋陽)역 주변도 일반인의 접근이 차단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2004년 4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특별열차편으로 중국을 방문할 때와 매우 유사한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현지 소식통도 단둥역 관계자로부터 10일 새벽 북한의 요인이 탄 특별열차가 단둥에 들어온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그 시간이 오전 3∼4시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교역상 A씨는 단둥의 사업파트너로부터 이날 오후 단둥역의 열차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이는 사업파트너가 단둥시 관계 당국으로부터 확인한 내용”이라면서 “압록강변의 유람선과 보트 운항도 전면 금지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A씨 역시 단둥역 주변에 평소보다 훨씬 많은 수의 공안요원들이 배치돼 있는 점 등을 들어가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2004년 방중 때와 비슷한 상황이라는 이야기를 사업파트너로부터 들었다고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