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선물 풍산개 ‘우리·두리’ 자연사

지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일이 김대중 전(前)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커플이 노환으로 안락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공원 측은 4일 “풍산개 부부 중 수컷인 ‘우리’는 지난 4월 11일, 암컷인 ‘두리’는 지난 10월 30일 노환으로 자연사했다”고 밝혔다. 올해 자연사한 풍산개 커플은 각각 14살로 평균 수명이 10~12살인 점을 감안하면 장수한 셈이다.


‘우리’와 ‘두리’는 2000년 생으로 북한에서는 ‘자주’와 ‘단결’로 불렸지만 김 전 대통령은 남북한이 함께 잘해나가자는 의미로 새 이름을 지어줬다. 


이 풍산개는 서울에 온 지 5개월 만인 2000년 11월부터 서울대공원에서 일반인에 공개됐으며 금술이 좋아 격리시켜 관리를 할 때가 있을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둘은 21마리의 새끼를 낳고 3대에 걸쳐 수백 마리의 자손을 뒀으며 서울대공원에서 닭 가슴살 등 특별 사료를 먹고 산책을 하며 호사를 누렸고 경비 서비스가 제공되는 가축사에서 지냈다.


하지만 ‘두리’가 2011년 노환으로 자궁을 들어내는 수술을 받고 이어 갑상선과 피부에도 이상이 생겨 건강이 나빠졌다. 올해 ‘우리’가 먼저 세상을 떠난 뒤 6개월 시차를 두고 ‘두리’가 숨져 이 풍산개 부부가 모두 사망했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은 답례로 김정일에게 진돗개인 ‘평화’와 ‘통일’을 선물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