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해군부대 시찰서 “함정 잘 숨겨라”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김정은이 해군 제291부대 현지지도를 하면서 함정들을 철저히 은폐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김정은이 해군 제291군부대 현지지도에서 부두에 무질서하게 정박해 있는 함정에 대해  “적들이 항시적으로 우리 군사대상물을 탐지하려고 하는데, 군부대가 장비하고 있는 전투기술기재들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싸움준비에서 중요한 문제”라며 함정을 숨길 것을 지시했다고 노동신문이 27일 전했다.


한미가 군의 다양한 정찰 자산을 통해 북한군의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김정은이 이 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은 또 이 부대의 지휘부와 편대들의 배치 상태를 보고받고서는 “군인들이 생활하는 병영을 적합한 곳에 정하지 못했다. 싸움의 견지에서 모든 것을 대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인민군대 싸움준비는 오늘 못하면 내일 해도 되는 일이 아니다”면서 “인민무력부를 비롯한 윗 단위에서 부대들의 싸움준비에서 걸린 문제가 무엇인가를 제때 알아보고 무조건 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정은의 현지지도에는 손철주 군 총정치국 부국장, 전창복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박정천 상장(우리의 중장), 서홍찬 중장(우리의 소장) 등이 수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