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집권 3년 정치적 업적 장성택 처형”

북한은 15일 김정은 집권 이후 3년을 결산하며 작년 12월 장성택 처형을 그의 주요 정치적 ‘업적’ 중 최대 성과로 평가했다. 


북한은 이날 김정일 사망 3주기를 이틀 앞두고 발표한 ‘조선중앙통신사 보도’에서 지난 3년 동안 김정은의 지도 아래 ‘선군 조선의 만년 토대’가 마련됐다며 분야별로 그의 업적을 열거했다.


보도는 김정은이 정치 분야에서 “‘일심단결’을 강화했다”며 “2013년 12월에 진행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확대회의를 계기로 당의 유일적 영도를 거세하려 들던 ‘현대판 종파’들이 단호히 적발분쇄돼 당과 혁명 대오의 사상의지적 통일단결이 더욱 순결해지고 백배해졌다”고 밝혔다.


‘현대판 종파’는 장성택 세력을 가리키는 말로 김정은도 올해 2월 말 노동당 제8차 사상일꾼대회 연설에서 이 같은 표현을 사용한 바 있다.


북한 공식 매체가 이달 들어 장성택 처형 사건을 간접적으로나마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지난 12일 장성택 처형 1주년에도 이와 관련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보도는 또 군사 분야에서 “군력 강화의 최전성기가 펼쳐졌다”며 “전투훈련과 싸움준비 완성에서 혁명적 전환이 일어났다”고 평가했다. 


이어 작년 3월 당 전원회의의 핵-경제 건설 병진노선 채택으로 “선군조선의 자주적 존엄을 영원히 수호하며 경제강국 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에서 보다 큰 비약과 혁신을 일으켜나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같은 해 2월의 핵실험은 언급하지 않았다.


과학기술 분야의 성과를 소개한 부분에서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인 2012년 12월 ‘인공위성 광명성 3호 2호기’의 발사를 ‘전인민적 대경사’로 꼽았다.


이 외에도 보도는 경제 분야 업적에서 ▲외자 유치를 위한 경제개발구 설치 ▲마식령 스키장 건설에서 창조된 ‘마식령 속도’ ▲농업 분야의 유기농법 도입과 분조관리제의 성과 등을 선정했으며, 사회·문화 분야에서 ▲전반적 12년제 의무교육 도입 ▲모란봉악단의 새로운 음악 ▲체육 열풍 등을 업적으로 나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