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주도 간부층 비리혐의 조사 中”

북한에서 후계자 김정은(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주도로 간부층 비리에 대한 검열사업이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격적인 ‘김정은 시대’에 앞서 간부층에 대한 단속을 통해 체제결속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NK지식인연대는 15일 함경북도 통신원을 인용, 지난 5일부터 1주일 간 함경북도 당 조직부와 검열위원회가 무산군에 대한 집중검열을 벌여, 군대 노동당 보안서 보안기관 등의 간부 15명 이상을 탈북 묵인, 뇌물수수, 밀무역 등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간부 중에는 무산군 보안서(경찰서 격)의 오이현 서장(대좌), 박용남 공민등록과장(상좌)과, 보안부의 김성철 감찰과부과장(중좌) 등이 포함돼 있다고 이 단체는 덧붙였다.


통신원은 “이들 대부분이 ‘111지조(지휘조직)’ 소속이라며 보안부 감찰과 부과장 김성철은 국경담당 책임자로서 수십 명의 탈북을 묵인하고 재산을 축적한 혐의로 수용소에 보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단체에 따르면 ‘111지조’는 군당 책임비서가 책임자로, 보위부장이 내부책임자로 사회 보안기관 뿐 아니라 국경연합지휘부(주둔지역 군대와 경비대 망라)까지도 총괄하는 등 당, 보위, 보안, 행정기관 간부들이 망라된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는 조직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원은 “당대표자회의 이후 김정은의 주도로 비리간부에 대한 검열사업이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간부들이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몰라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내부 소식통은 데일리NK에 “지난달 25~26일 청진시 포항구역에서 관내 초급간부들에 대한 사상검토 회의가 진행됐다”며 “기업소 지배인, 당비서, 보안·검찰·행정 간부들의 형식주의적 사업풍토와 뇌물행위에 대한 문제가 다뤄졌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