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어린아이들 앞에서 눈물 흘려…왜?

북한 김정은이 학생들이 자신을 ‘아버지 원수님’이라고 부르자 눈물을 흘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조선소년단 창립절(6·6절)을 맞아 ‘혁명 유자녀’ 교육기관인 평양 만경대혁명학원을 방문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만경대혁명학원 교직원,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걸음을 옮기던 중 아이들이 울며 ‘아버지 원수님’, ‘아버지’라고 외치자 걸음을 멈추고 눈가의 눈물을 닦았다고 보도했다. 

만경대혁명학원은 ‘항일 혁명가’ 유자녀를 위해 1947년 설립된 특수교육기관으로, 주로 당·정·군 고위 간부 자녀를 미래의 간부로 양성하는 곳이다. 교육과정은 우리의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아우른다. 

통신은 이어 김정은이 “만경대혁명학원은 선군혁명 위업의 핵심 골간들을 키워내는 원종장”이라며 “당과 혁명을 보위하는 전초선에는 언제나 만경대의 아들들이 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은 책임 간부들에게 “혁명학원 원아들은 당과 함께 선군혁명 천만리 길을 걸어갈 우리 혁명의 귀중한 보배”라며 “잘 돌봐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은 올해 들어 평양애육원만 두 차례 방문하고, 지난 4월 원산의 소년단 야영소를 리모델링하는 등 아동과 청소년 시설에 대한 관심을 갖는 행보를 보였다.

이 같은 김정은의 행보에 대해 한 고위 탈북자는 데일리NK에 “애육원 방문과 만경대 학생들 앞에서 눈물을 보인 것은 ‘애민 지도자’라는 이미지를 부각시켜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젊은 지도자, 부족한 경험을 가진 지도자라는 부정적 인식을 불식시키고 민심을 얻으려는 전략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일성이 그랬던 것처럼 ‘아버지 원수님’에 대한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한 김정은의 어린이를 중시하는 행보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만경대혁명학원 방문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당비서,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장, 마원춘 국방위원회 설계국장이 동행했으며 오룡택 만경대혁명학원 원장이 이들을 안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