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암살 소재 영화에 발끈…”오바마도 조심”

북한이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미국 할리우드 영화 ‘인터뷰(The interview)’에 대해 발끈했다.


북한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알려진 김명철 조미평화센터 소장이 할리우드 영화 ‘인터뷰’에 대해 맹비난을 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0일(현지시간)을 보도했다.


영화 ‘인터뷰’는 김정은에 대한 암살을 소재로 만든 할리우드 영화로 김정은과 인터뷰를 하게 된 TV토크쇼 사회자와 연출자가 미 중앙정보국(CIA)의 지령으로 그를 암살하기 위해 좌충우돌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코미디 영화다.


김 소장은 “스토리에는 미국 정부와 사회의 자포자기를 보여주는 특별한 아이러니가 담겨 있다”며 “외국 지도자를 암살한다는 내용은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시리아, 우크라이나 등에서 미국이 저지른 만행을 그대로 반영한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이어 “케네디 전 대통령을 암살한 사람도 미국인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암살을)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영화 ‘인터뷰’는 미국의 인기 코미디언 제임스 프랭코와 세스 로건이 각각 암살을 기도하는 토크쇼 사회자와 연출자를 맡았고, 김정은 역할에는 한인 배우 랜달 박이 캐스팅됐다. 영화는 오는 10월 14일 미국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