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생일 맞아 사탕과자 공급 예정”…맛은?

북한 당국이 김정은 생일(1월 8일)을 앞두고 유치원과 소학교 학생을 포함한 어린이들에게 줄 선물생산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선물로 배급되는 사탕과자 등이 어린이들이 먹기 어려울 정도로 딱딱해 주민들은 반기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양강도 소식통은 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달부터 장군님 생일을 맞아 어린이들에게 줄 간식선물 생산이 시작됐다는 소식에 아이들의 얼굴에 화색이 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선물 질이 중국 사탕과자보다 못해 생활이 괜찮은 집들에선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김정은 생일 기념 선물이 생산되는 과정에서 양질의 재료가 일부 간부들에 의해 빼돌려져 사탕과자의 질이 일반 시중에서 판매되는 중국산 사탕과자보다 현저히 떨어진다.


소식통은 “지난해도 사탕에 머리카락이 들어있었고 심지어 모래가 씹히기도 했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몸집이 작은 아이들이 바람에 날아가지 말라고 모래를 넣은 모양’이라며 ‘중국 사람들은 뚱뚱해 날아갈 걱정이 없으니 중국 사탕과자엔 모래가 없다’는 말로 비아냥거리기도 한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또 “주변에서 한 두 마디 이런 말들을 하면 눈치 보던 주민들도 ‘빵처럼 빵빵 불어나라고 과자도 빵 과자를 주시는 것’이라며 저마다 비유를 해가며 말한다”면서 “지난해 선물과자가 어린아이들이 먹기엔 너무 굳어(딱딱해) 일부 가정들에선 가마에 다시 쪄서 먹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생활이 괜찮은 집들에선 오히려 선물을 시장에 내다 팔고 중국산 사탕과자를 산다”면서 “반면에 생활이 어려운 집 아이들은 질이 떨어지더라도 선물을 줘야만 그나마 간식을 먹어볼 수 있기 때문에 선물 받는 날을 지금부터 기다린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