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비판’ 호주 외무장관 맹비난

북한 외무성은 김정은이 지도자로서 정당성이 없다고 비판한 호주 외교장관을 맹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호주 외교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해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고 헐뜯으려는데 대하여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고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22일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앞서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은 지난 19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은 자기 스스로 약속한 국제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주변국들을 위협하고 있으며 자국민을 빈곤하게 만들고 학대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는 지도자로서의 정당성을 주장할 수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외무성은 “자위적 핵 억제력 강화를 비롯한 우리의 정당한 노선과 정책을 헐뜯고 최고존엄까지 걸고드는 무분별한 행위를 저질렀다”면서 “한 나라의 외무상이라는 인물이 초보적인 유엔헌장의 원칙과 지역의 평화와 안전문제의 본질조차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특히 호주가 미국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며 호주야말로 합법성을 주장할 수 없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