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남북 정상회담 못할 이유 없다”

북한 김정은이 1일 올해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할 용의도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이날 조선중앙TV가 방영한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북남관계의 역사를 새롭게 써야 한다”며 “최고위급 회담도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이날 오전 9시 36분부터 약 30분가량 신년사를 통해 정치·군사, 경제·사회, 대남, 대외 등 각 분야별 새해 구상과 계획을 발표했다.


김정은은 집권 후 첫해인 2012년에는 신년공동사설을 발표했지만, 2013년과 2014년에는 육성 신년사를 녹화 방송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