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남, 싱가포르 떠나 말레이시아 입국”

북한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이 최근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1일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남은 이달 들어 거점으로 삼아온 싱가포르를 떠나 말레이시아에 입국했으며 수도 쿠알라룸푸르 시내의 한국 식당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다.


김정남은 지난해 12월 장성택이 처형된 후 싱가포르에서 칩거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져 왔다. 김정남은 자신의 이복동생인 김정은이 자행하는 장성택 주변인물들에 대한 숙청작업이 자신에게 까지는 미치지 않는다고 판단해 말레이시아로 입국했을 수도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한편 김정남은 장성택 숙청 사태 이후 한국으로 망명신청을 했다는 이야기가 떠돌았지만 남재준 국정원장은 지난달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