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남 시신 받자마자 “암살 관여 안해” 발뺌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김정남의 시신을 돌려받자마자 암살 배후설을 전면 부인했다.

조선신보는 2일 “말레이시아와의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에 조선(북한) 측이 아무런 관여를 하지 않았음이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의 외교 여권 소지자에 대한 말레이시아 경찰 수사는 모순덩어리”라면서 “경찰이 객관성과 공정성을 잃고 그 누구의 조종에 의해 수사의 방향을 정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조선에 대한 국제적인 혐오감을 조성하려고 2월부터 대대적인 깜빠니야(캠페인)를 벌려온 세력들은 이번 사건이 조선과 말레이시아의 국교 단절로 이어질 수 있다고 떠들어댔으나 그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면서 “도리어 두 나라의 관계를 사건 이전으로 원상회복시킬 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진전을 지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는 ‘김정남 살해 주범’이라는 지적에서 탈피하려는 움직임의 연장선으로, 앞으로 북한은 조선신보 같은 대외 매체를 통해 이와 유사한 입장을 지속 강변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김정남 시신 인수와 관련, “김정은도 법적으로는 친척이다. 인질의 안전한 귀환과 말레이시아의 주권 수호라는 두 가지 조건이 모두 충족됐다”면서도 “시간이 얼마가 걸리든 (김정남 살해) 수사를 중단하는 일은 없다. 인터폴과 공조해 이들(평양으로 도망친 4명)을 검거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