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장수 ‘도발 원점 응징’ 발언 북침전쟁 선언”

북한은 21일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최근 ‘도발원점 응징’ 발언에 대해 ‘망발’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북한은 20일에도 김 실장이 ‘도발적 악담’을 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실장의 지난 18일 국회 운영위원회 발언을 거론하며 “(김장수) 역도의 이번 망발은 우리를 자극하면서 북남 사이의 현 긴장 상태를 고의적으로 격화시켜 북침전쟁의 불집을 기어이 터뜨리기 위한 괴뢰들의 무분별한 흉계에 대한 뚜렷한 실증”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신문은 “김장수 역도가 ‘도발 원점과 지원세력, 지휘세력까지 모든 수단으로 응징’하겠다고 고아댄 것은 우리에 대한 위협의 도수를 넘어 실제 행동으로 북침 핵전쟁을 도발하겠다는 공공연한 선언”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현재 괴뢰 청와대에서 안보 문제는 전부 극단적인 대결 광신자들이 주관하고 있다”면서 “괴뢰패당이 우리에게 최대최악의 정치군사적 도발을 걸어오고 있는 것은 청와대 안보실장인 김장수 역도의 대결 광기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20일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을 내고 김 실장의 발언에 대해 “현 조선반도 사태를 더욱 격화시켜 전면전의 불집을 기어이 터뜨리려는 도발적 악담”이라며 “남조선의 현 ‘정권’이 최근에 들고 나오는 우리와의 그 무슨 ‘대화’니 뭐니 하는 것들이 기만에 불과하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