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계관, 4일 러시아 방문…고립 탈피 의도

북한의 핵 협상을 담당하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다음 달 4일 러시아를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부상은 지난 18∼22일 중국을 방문해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전략대화를 가진 바 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 러시아 현지 언론들은 28일(현지시간) 러시아 외교부를 인용, 김 부상이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외무부 공보실은 “4일 모스크바에서 북한의 핵프로그램과 관련한 모든 문제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면서 “이 협의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상은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외무부 블라디미르 티토프 제1차관과 이고리 모르굴로프 차관 등을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상이 중국, 러시아를 잇따라 방문하는 것은 최근 이뤄진 대화공세의 연장선으로 외교적 고립을 벗어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김 부상은 러시아 측에 대화 의지를 강조하면서 북한이 주장하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다룰 수 있는 관련국 간 회담을 적극적으로 주선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