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계관 中 베이징 도착…19일 전략대화

북한의 핵 협상을 담당하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18일 베이징에 도착했다. 김 부상의 방중은 작년 2월 베이징에서 글린 데이비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회담한 이후 처음이다.


김 부상은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외교 단지에 있는 북한 대사관에 여장을 풀고 19일 장예쑤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상무(수석) 부부장과 외교 전략대화를 가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전략대회에서는) 양자 관계,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양측이 공동으로 관심을 둔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깊은 의견을 나누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3차 핵실험 등 각종 도발로 소원해진 양국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김 부상이 방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최근 북한이 미국과 고위급 대화를 제안하면서 밝힌 ‘조선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도 중국 측에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