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금강산 南부동산 몰수…새사업자 줄 것”

북한은 23일 앞서 동결했던 금강산지구 내 이산가족면회소 등 5개 남측 부동산을 몰수하고, 나머지 부동산은 동결해 관리인원들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우리가 제 나라 제 땅의 명승지를 놓고 역적패당 때문에 할 바도 못하고 본격적인 관광계절에 그냥 앉아있을 수만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면서 “남조선 당국 자산인 이산가족 면회소, 소방대 그리고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 등 5개 대상을 전부 몰수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담화는 이어 “몰수된 부동산들은 법적절차에 따라 공화국이 소유하거나 새 사업자들에게 넘겨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또 “금강산관광지구에 있는 나머지 전체 남측 부동산을 동결하고 그 관리인원들을 추방한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지난 20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연 중 ‘원칙, 단호 대처’ 발언과 이명박 대통령의 태양절 축포행사 관련 “북한은 정신 좀 차려야 한다”는 발언을 지적해서는 “이런 형편에서 우리가 남측에 더 이상 아량과 관용을 베풀 수 없다는 것은 당연하다”며 몰수 등의 조치배경을 강변했다.


이어 “괴뢰패당은 저들의 함선침몰사건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키면서 북남관계 전면단절과 지어는 ‘전쟁불사론’을 줴쳐대는데 이르고 있다”면서 “지금 정세는 금강산관광은 고사하고 전쟁이 일어나느냐 마느냐 하는 위기일발의 최극단에 와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담화는 “남조선인민들을 비롯한 온 민족은 통일의 희망을 가져다주던 금강산관광사업을 끝끝내 파탄시킨 이명박 역적패당을 두고두고 저주할 것”이라며 이 대통령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담화는 마지막으로 “괴뢰패당이 만일 우리의 응당한 조치에 대해 그 무슨 ‘강력한 대처’니 뭐니 하며 무분별하게 도전해 나올 경우 보다 무서운 차후 조치가 뒤따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금강산지구 안에 있는 현대아산 등 민간 소유의 부동산까지 모두 동결됨으로써, 1998년 11월 시작된 금강산 관광 사업이 12년 만에 사실상 종료되게 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