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글로벌 실용주의?

최근 북한에 ‘세계’와 ‘인민생활’을 강조한 선전용 포스터가 늘어났다.


신년 공동사설에 제시된 과업달성을 독려하기 위해 제작된 선전용 포스터 중엔 ‘자기 땅에 발을 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라’고 강조한 포스터가 있다. 식료품과 구두, 술, 색동저고리 등을 쌓아놓고 그 뒤에 한복 차림의 여성과 아이가 웃고 있는 모습을 그린 포스터도 있다.


이전의 전투적이고 삭막한 그림과 달리 밝은 분위기다. 외부 세계와 풍요로운 생활을 동경하면서 북한도 드디어 ‘글로벌 실용주의’에 동참한 듯하다.


그러나 북한이 이렇게 ‘희망적인 메시지’를 강조하는 건 역설적으로 북한 주민들의 현실이 그만큼 어렵다는 뜻으로 보인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최근 노동신문을 통해 “수령님(김일성)은 인민들이 흰 쌀밥에 고깃국을 먹으며 비단옷을 입고 기와집에서 살게 해야 한다고 하셨는데 우리는 이 유훈을 관철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어려운 경제사정을 공개적으로 인정하기도 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