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귀순 의사 밝힌 北선원 2명 재차 송환 촉구

북한이 지난달 31일 동해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후 즉각 귀순 의사를 밝힌 어민 2명에 대해 재차 송환을 촉구했다.


조선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 당국은 부당하게 억류된 우리 선원 전원을 무조건 즉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노동신문이 6일 전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 측은 남조선 당국에 조난당한 우리 선원 3명과 배를 즉시 돌려보낼 것을 요구했지만, 1명만 판문점을 통해 송환되고 2명은 부당하게 억류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남조선 당국은 부당하게 억류된 우리 선원 전원을 무조건 즉시 돌려보내야 한다”며 “만일 그렇지 않을 경우 우리는 이미 경고한 것처럼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그로부터 초래되는 엄중한 후과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특히 “우리 공민들의 인권과 공화국 주권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엄중한 침해이며 또 하나의 반인륜적 만행이다”라며 “조난당한 우리 선원들을 납치하여 부당하게 억류하고 있는 괴뢰패당의 야만적 행위에 온 겨레와 함께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그들을 하루빨리 돌려보낼 것을 거듭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지난 3일 남측에 보낸 조선적십자회 명의의 전화통지문에서 “귀순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을 판문점에 데리고 나와 직접 대면할 수 있게 해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 같은 요구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며 현재 북한 어부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혀 정부합동심문센터의 조사를 거쳐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 입소해 정착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