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군인 몇 명?…”최소 104만 최대 116만”

우리 정부와 해외 기관들이 추정하는 북한군인 규모는 110만~120만 명 선이다. 하지만 북한은 2008년 인구센서스 자료 등을 통해 그 수가 70만 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석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이 2008년 북한의 ‘지역별 인구 통계’와 ‘총인구 통계’를 담고 있는 인구센서스 자료 등을 통해 그 실체 파악을 시도했다.


이 연구위원은 ‘북한의 군인은 정말 몇 명일까?’라는 보고서에서 “북한의 인구 통계와 외부 추산에 상당한 차이가 나는 것은 북한 통계에 납득하기 어려운 의문점이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08년 북한의 인구센서스 따르면 남성 중 군인의 비중이 16~19세는 19.7%로 시작하여, 20~24세에는 40.9%까지 상승하다가, 25~29세에 이르러서 갑자기 9.7%로 급락한다.


그는 “북한의 군복무기간은 10년이라는 점에서 25~29세 구간에도 이전 구간의 군인 비중이 일정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면서 “이는 북한의 병역현실에서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쉽게 나오기도 힘든 수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연구위원은 이 같은 군인 비중 급감의 이유를 3가지 가능성에서 찾았다.


우선 2008년 당시 25~29세 구간에 속한 북한 남성이 다른 세대에 비해 군대에 소집되는 비중이 특이하게 낮았을 가능성이다. 그는 “이 해석이 맞는다면 1990년대 이후의 식량난으로 군인 징집에 상당한 애로를 겪었고 그 결과 2008년 북한의 군인 수가 외부 예상보다 크게 축소됐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둘째는 일정 기간 이상을 복무한 군인이 군부대에 거주하지 않았을 가능성이다. 이 경우 2008년 센서스에서 군인의 상당수가 제외됐다고 볼 수 있다고 그는 설명한다.


마지막 가능성은 북한 당국이 군인의 규모를 축소 보고하기 위해 2008년 인구센서스 통계를 조작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동안 발표된 북한 통계에 의구심이 끊이지 않았다.


이 연구위원은 “이 세 가지 가능성 가운데 어떤 것이 옳을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두 번째나 세 번째 가능성이 옳다면 북한의 실제 군인 규모는 통계를 뛰어넘어 우리 정부 등 외부 세계 추정치와 유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2008년 센서스에서 비교적 문제가 없는 24세 이하의 군인 관련 통계를 합리적이라고 가정, 북한군의 복무기간이 최소 10년일 경우 25세 이상 군인의 변화를 재추정한 25~34세 군인 수는 최소 43만 명, 최대 56만 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08년 센서스에서 이 연령대의 군인 수를 9만 명으로 보고한 것과 비교하면 34만~47만 명 차이를 보였다. 따라서 북한의 총 군인 수는 최소 104만 명, 최대 116만 명에 이른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결과는 2008년 북한군인 수를 111만~119만 명으로 파악하는 우리 정부와 외부 기간의 추정치와 사실상 같다”며 “북한의 실제 군대 규모가 우리 생각과 유사할 가능성이 북한의 인구통계에서도 발견됐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