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회의원 개성공단 시찰 타진’에 답변 없어

통일부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개성공단 현장시찰 추진에 대해 북한이 현재까지 명확한 입장을 전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우리 입장을 접수해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안다”면서도 “아직 그에 대한 답이 북한에서 우리 측으로 오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국회 외통위는 개성공단을 오는 30일 방문하겠다는 계획을 담은 방북 신청서를 14일 통일부에 제출했으며, 통일부는 16일 북한의 이러한 외통위의 의사를 전달했다.


북한이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에서 대남비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어 국회의원들의 개성공단 방문을 허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남북은 개성공단에 설치된 공동위원회 사무처를 통해 양측 간 분과위 회의 개최 문제를 협의하고 있지만 일정조차 정하지 못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공동위 사무처간의 협의는 계속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분과위 개최 문제도 계속 협의는 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