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제프로레슬링대회’ 참가자 평양 도착

북한에서 열리는 국제프로레슬링대회에 참가할 선수들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안토니오 이노키 일본 참의원이 오는 30일 평양에서 개막하는 국제프로레슬링대회 참가 선수들과 함께 평양 비행장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공항에서는 이번 대회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장웅 국제무도경기위원장과 마철수 조일(북일)우호친선협회 서기장이 비행장에서 이들을 맞이했다.

이번 대회는 19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북한과 안토니오 이노키 일본 참의원 공동 주최로 30일부터 이틀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26일 프로레슬러 얼굴 사진과 이들의 경기 장면이 담긴 1분 정도 분량의 평양국제프로레슬링대회 예고편을 방송하는 등 분위기 조성에 나서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는 밥 샙과 제롬 르 밴너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8개국의 이종격투기·프로레슬링 선수 17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중앙통신은 평양에 도착한 선수들의 이름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장웅 위원장은 이날 이노키 의원과 평양 고려호텔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경기대회에 일본, 미국, 프랑스, 브라질 등의 이름난 프로레슬링 강자들이 참가하게 된다”면서 “프로레슬링 선수들이 자기들의 힘 자랑과 함께 조선의 청소년 유술(유도), 레슬링 선수들과 공동 훈련 및 모범 출연을 하게 되며 환영예술공연도 관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양 옥류관에서는 이날 조일우호친선협회와 국제무도경기위원회 주최로 이노키 의원과 선수들을 환영하는 연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석주 당비서, 김영훈 체육상, 장웅 위원장, 박근광 당 부부장이 참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