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정원 대선개입 촛불 강도 더 높여라”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구국전선이 이달 들어 연일 남측을 향해 정권퇴진을 위한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나서 주목된다. 구국전선은 2일 대선 무효화 투쟁을 벌일 때라고 주장하면서 국정원 선거개입 문제로 촉발된 대학가의 시국선언을 대규모 촛불시위로 확산시키라고 주문했다. 

구국전선은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대남 선전선동 조직인 반제민족민주전선이 운영하는 선전사이트이지만, 마치 남한 내에 존재하는 단체처럼 위장하고 있다. 반제민전은 “지금 정국은 1960년 4·19 민중 봉기 전야를 방불케 하고 있다”며 “전 국민은 선거 무효화를 선언하고 선거 결과를 백지화하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같이 떨쳐 나서자”고 했다.


반제민전은 “야권 단일 후보에 대한 국정원의 집요한 인터넷 댓글 작전과 파쇼 패당의 비호와 두둔이 없었더라면 선거 판도는 달리 되었을지도 모른다”면서 “2012년 대선은 (1960년) 3·15 부정선거의 재판”이라고 했다.


구국전선은 3일에도 부위원장 담화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 논란에 대해 “현실은 저들(새누리당)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는 나라와 민족도 안중에 없고 남북관계도 다 말아먹는 현 보수패당이야 말로 유신 군사파쇼독재정권을 능가하는 극악한 반통일 호전세력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민중은 반미, 반전, 반정부투쟁의 기치높이 현 보수패당을 심판하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림으로써 조국통일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당면하게는 국정원 대선개입사건을 통하여 2012년 대선을 비열한 협잡선거, 부정선거로 만든 현 보수당국을 심판하기 위한 투쟁을 더 강도높이 벌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