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방위, 국방부 대변인 발언에 ‘전민보복전’ 위협

북한의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13일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전날 ‘북한은 없어져야 할 국가’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특대형 도발행위”라고 비난하며 ‘전민 보복전’을 위협했다.

국방위는 이날 발표한 ‘중대보도’를 통해 “박근혜 일당의 이번 망발은 동족에 대한 완전 거부이고 흡수통일 야망의 노골적인 공개이며 전면적인 체제대결 선포로 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중대보도는 이어 김 대변인 발언에 격노한 북한 주민들이 ‘서울타격명령’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우리 체제를 없애버리려는 특대형 도발자들을 가장 무자비하고 철저한 타격전으로, 온 겨레가 바라는 전민 보복전으로 한 놈도 남김없이 모조리 죽탕쳐 버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한 김 대변인 발언의 배후에 군부와 박근혜 대통령이 있다면서 “곡절 많은 민족분열사에 이따위 망언이 울려나온 적은 일찍이 없었다”며 “동족대결로 악명을 떨친 이명박 역도도 감히 우리에게 이처럼 험악한 악담까지는 내뱉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를 겨냥해 “지방선거에서 참패를 모면해 보려는 어리석은 타산(계산) 밑에 김민석과 같은 밥통을 내세워 우리와의 전면대결의 불집을 터트려보려고 작정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북한은 김 대변인의 발언에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으로 대응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작년 6월에도 우리 정부와 언론사들이 ‘최고존엄’을 모독했다며 사과를 하지 않을 경우 ‘보복성전’을 감행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북한의 이 같은 위협에 대해 이수석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데일리NK에 “북한 체제를 인정하지 않는 발언을 하니 대응을 안 할 수 없어 공격적으로 나온 것”이라며 “선언적으로 볼 수 있지만, 상황에 따라 더한 행동으로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는 “북한이 이제껏 들은 가장 센 발언으로 말 그대로 ‘멘붕’이었을 것”이라며 “물리적 도발은 우리군의 응징보복을 당할 수 있기 때문에 도발원점이 불명확한 사이버테러와 같은 비대칭 도발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도 이날 대변인 성명으로 김 대변인 발언을 비난하며 “천추에 용납 못 할 대역죄를 연일 저지르고 있는 괴뢰역적패당과 이제는 말로 할 때가 지났으며 오직 무자비한 징벌만이 남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국방위와 조평통을 내세워 김 대변인의 발언에 강하게 반발함에 따라 당분간 남북관계 개선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무인기 소행의 책임을 전면 거부한 데 대해 “북한이라는 나라 자체가, 나라도 아니지 않느냐”, “그래서 (북한이) 빨리 없어져야 되는데요” 등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그러나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발언에 대해 “북한 전체가 아니라 북한 정권의 행태에 대해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