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립결핵표준연구소 5월 완공예정

오는 5월 북한에 국립결핵표준연구소가 완공·가동될 예정이다.


북한 보건성과 미국의 비정부기구인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 ‘미국 스탠포드대학 의과대학’이 공동으로 2008년부터 평양에 건설 중인 국립결핵표준연구소가 5월 초 완공, 전면 가동될 예정이라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의 한 관계자는 “연구소 완공에 앞서 오는 4월 20일에서 5월 8일까지 방북단을 파견한다”며 “이들은 실험실에 수도관과 전기배선을 연결하고 냉난방 시설을 설치하며, 실험실 장비를 구비하는 등 연구소 건설 마무리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방북단이 북한에 도착하기에 앞서 건설장비와 실험도구, 약품 등 170만 달러어치 상당의 물품을 실은 컨테이너가 북한으로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연구소가 가동되면 북한에서 최초로 ▲다제내성 결핵 (MDR-TB) 연구 ▲결핵 환자들이 어떠한 약품에 내성을 갖고 있는지를 판별할 수 있는 연구 ▲환자의 객담을 받아 2개월 정도 결핵균을 배양하는 ‘도말검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이 결핵 전문 연구소가 설치됨에 따라 북한 당국이 국제기구들로부터 결핵 퇴치 지원금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한결핵협회의 남북지원센터는 데일리NK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현재 남한의 대북 지원단체인 (사)나눔인터네셔날에서도 평양에 ‘종합검진센타’를 건설 중”이라며 “이 검진센타의 결핵의료사업은 대한결핵협회와 공동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평양 주재 세계보건기구 WHO 관계자들은 “북한은 결핵약 부족이 심각해 오는 8월이면 약 1만 2천여 명의 환자들이, 2011년에는 9만 6천여 명의 환자들이 치료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VOA는 전했다. 때문에 평양 내 국립결핵표준연구소 등이 설립되면 북한 결핵 치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