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구제역 예방접종 실시, 한마리당 5천원 주민 부담

강원도 세포등판 소
강원도 세포등판에 있는 소들의 모습. /사진=조선의 오늘 캡처

북한 당국이 1월 중하순 국경지역에서 시작해 전국적으로 확산된 구제역의 막바지 방역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북한은 전국적인 소독 작업과 우제류 판매금지, 가축이동 통제를 실시한 데 이어 압록강을 따라 집중 발생한 구제역 차단 방역을 위해 3월 초부터 인근 가축에 대한 예방접종까지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국경 연선에서 시작한 가축 발쪽 병(구제역)이 전국적으로 로 퍼져나간 마지막 대책으로 왁찐(백신) 주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평안북도, 양강도 등에서 구제역이 발생해 관련 증상을 보이거나 폐사된 소들에 대해서는 살처분 지시가 떨어졌고, 미발생 지역에서도 집중적인 소독작업을 실시했다. 방역당국은 구제역 발생 농장이나 농가에 있는 모든 가축을 불에 태우는 방식으로 살처분했다.

이러한 조치에도 구제역 발생이 이어지자 3월 초에는 구제역 발생 지역에 가축병원 수의사들이 파견돼 인근 농가의 소와 돼지 등의 가축 두수를 파악하고 예방접종을 실시했다.

예방접종 대상은 소와 돼지는 기본이고 염소까지 포함했다. 비용은 주민 부담 원칙으로, 가축 한 마리당 5천 원을 내도록 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쌀 1kg에 해당하는 예방주사 가격이 비싸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가축들을 사육하는 세대는 대부분 장사를 하지 않는 농가나 집안 형편이 어려운 경우가 많아 돼지나 염소를 키우면 1만원을 내야하기 때문에 부담이 크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가축 예방주사가 이전에 비해 너무 비싸서 물어보면 수의 방역원들은 이번 가축질병인 주사는 원가가 비싼 주사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분위기 때문에 방역 관계자들도 주민들에게 ‘집짐승들이 전염병이 나면 불태워 버려야 하는데 그보다는 주사를 맞춰서 예방하는 것이 낫지 않냐’며 설득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