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고사총 동원한 공개처형 너무나 잔혹”

21일(스위스 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2시간 40분 동안 열린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북한 김정은의 잔혹한 공포정치를 중단해야 한다는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미국 대표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북한 정권이 자행한 잔혹한 행위들은 끔찍한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 “고사총을 동원한 공개처형이 문제”라고 지적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은 이날 보도했다.

이어 로버트 킹 특사는 “최근 몇 년 동안 공정한 재판도 없이 (북한의)고위관리들에 대한 처형이 빈번하게 이뤄졌다는 보고들이 있다”면서 “탈북자들의 보고서와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은 이들에 대한 공개처형에 고사총이 동원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정치범 수용소의 열악한 환경에 대해 우려하며, 특히 미국 정부는 최근 특정수용소 내 수감자들이 대거 사라졌다는 보고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북한인권 특별보고관도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국제사회의 구체적인 대응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지난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 이후에도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책임자 규명을 위한 후속 조치들이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유엔총회에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할 보고서를 통해 책임자 규명에 대한 필요성을 국제사회에 호소하며 지지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발언들에 대해 북한 대표로 발언한 ‘최명남’ 스위스 주재 차석대사는 “이날 토론이 미국이 주도하는 적대주의 정책, 그리고 정치적 음모의 산물로 이를 단호히 배격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마이클 커비 전 유엔북한인권 조사위원장과 다루스만 보고관은 이날 이산가족과 납북자 가족들의 상황에 대해 장시간 설명하며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