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제개발구 6개 추가…외자유치 박차 가하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3일 평양시, 황해남도, 남포시, 평안남도, 평안북도 등에 6개의 경제개발구와 신의주 특구를 ‘국제경제지대’로 추진하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이 발표됐다고 전했다.


북한은 작년 11월 압록강경제개발구, 신평관광개발구, 만포경제개발구, 위원공업개발구 등 경제개발구 13개를 발표한 데 이어 이번에 6곳을 추가해 경제개발구는 모두 19곳으로 늘었다.


정령에 따르면, 북한은 국가과학원이 있는 평양시 은정구역 위성동, 과학1동, 과학2동, 배산동, 을밀동의 일부 지역에 은정첨단기술개발구를 추진한다. 북한이 평양 지역에 경제개발구를 설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첨단 기술개발을 하는 ‘종합센터’로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또한 북한은 황해남도 강령군 강령읍에는 강령국제녹색시범구를 세운다. 이곳은 사람의 발길이 가지 않은 지역으로 자연생태환경보전에 대한 국제관광지역으로 넓히려는 시도로 보인다.


평안남도에는 화학공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청남구 룡북리에 청남공업개발구를, 열두삼천리벌이 있어 쌀이 유명한 숙천군의 운정리에 숙천농업개발구를 각각 설치할 예정이다.


평안북도 삭주군 청성노동자구와 방산리에는 청수관광개발구가 조성된다. 삭주 지역은 깊은 산골이라 산 약초들도 많고 산새가 유명하기 때문에 이를 이용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외 항구지역인 남포시의 와우도구역 진도동, 화도리에는 진도수출가공구가 추진된다. 인접 지역에 있는 몽금포에 모래의 질이 뛰어나고 유리, 사기 공장들과 남포항이 있다는 점에서 제품을 수출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북한은 평안북도 신의주시 일부 지역에 조성하는 ‘특수경제지대’를 ‘신의주국제경제지대’로 결정했다. 1991년 ‘나진·선봉 경제무역지대’를 설치했던 것과 비슷한 조치로 외자를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이 지난해 13개 경제개발구과 함께 올해 6개 지역을 추가적으로 지정함에 따라 향후 외자유치를 통한 개발구 건설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해 개발구 추진을 위해 해외 투자자 초청 국제심포지엄을 여는 등 외자유치에 주력했었다.


이와 관련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24일 데일리NK에 “지난번 발표한 13개 경제개발구와 관련 큰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경제 개방에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19개 경제개발구를 지정한 것은 경쟁을 이끌어 외국자본을 다방면으로 유치하려는 시도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투자를 받기 위한 여러 가지 움직임을 보이겠지만 법·제도 구축, 인프라 문제 해결 등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신뢰 문제에 얼마나 전향적인 모습을 보이는지가 성공의 갈림길이 될 것”이라면서 “이런 방향에서 북한이 의지가 없다면 개발구 건설 움직임은 흐지부지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