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비정 1척, NLL 침범…”상호 기관포 사격”

북한 경비정 1척이 7일 오전 9시 50분경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 우리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 기관포 사격도 있었지만, 별다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 경비정 1척이 오늘 오전 9시 50분께 연평도 서방 NLL을 약 0.5노티컬마일(약 900m) 침범했다”며 “우리 군은 북 경비정에 대해 경고통신과 경고사격을 실시했고 북한 경비정이 대응사격을 해 옴에 따라 아군도 대응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북한군 동향에 대해 감시를 강화하고 있으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국회 외교안보통일위원회 국방부 감사에서 “상호 교전이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교전수칙에 따른 것이고 현장에서는 규칙에 따라 대응하는 것”이라면서도 “(북한 고위급이 최근 방한하는 등) 남북관계가 개선될 수 있는 계기에 (이번 사건이)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