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비정에 나포된 어선 2척 귀항중

28일 새벽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던 우리 어선 3척이 풀려나 귀항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속초해경은 이날 오전 2~4시께 북한 성진 동방 58마일 해상에서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던 오징어 잡이배 신영호(29t)와 광영호(23t), 동영호(22t)가 오전 11시 30분께 풀려나 귀항하고 있는 것으로 관계기관으로부터 연락받았다고 밝혔다.

세 배는 나포직후 바다위에서 북한 경비정으로부터 검문검색을 받은 뒤 별다른 혐의점이 없어 귀항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신영호와 광영호는 거진항 소속으로 지난 26일 거진항을 떠났으며 울릉선적 동영호도 같은 날 울릉항을 출발해 러시아 인근 공해상인 대화퇴 수역에서 함께 조업에 들어갔다.

세 어선에는 모두 13명의 선원이 타고 있으며 현재 속도로 귀항할 경우 29일 오후나 밤늦게 속초항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2척으로 알려졌던 나포 어선이 모두 3척으로 확인된 것과 관련, 고성경찰서는 “해경에서 2척으로만 알려줬다”고 밝혔으며 해경은 “거진선적 2척 이외에 다른 1척은 울릉 선적이어서 굳이 밝히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경찰과 속초해경은 공해상에서 조업중이던 두 배가 오징어를 더 어획하려 하거 나 코스를 잘못 잡아 북한 해역을 침범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아직 어선들과 직접 연락이 되지 않아 정확한 상황을 알 수 없다”면서 “어선들이 귀항하는대로 나포 경위를 밝히기 위해 관계기관과 합신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에는 대화퇴 어장으로 출항, 항법장치 이상으로 북측 배타적 경제수역을 침범했던 묵호선적 성진호(29t)가 묵호항으로 무사히 귀항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