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역사지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확실

북한 개성 일대 유적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전망이다.


유네스코는 다음 달 16일부터 27일까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리는 제37차 세계유산위원회(HMC)를 앞두고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의 실사 보고서를 13일 공개했다.


이에 의하면 북한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개성역사지구는 등재 권고 판정을 받았다.


이코모스는 세계유산 등재 실사를 담당하는 자문기구로서 그 평가 결과는 세계유산 등재 여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이 평가에서 등재 권고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변이 없는 한 개성역사지구는 세계유산 등재가 확실시된다.


한편 북한이 ‘개성역사유적지구’로 신청한 유적에는 만월대와 선죽교, 첨성대 유적, 개성 남대문, 왕건릉과 7개 왕릉과 명릉, 공민왕릉, 고려 성균관, 숭양서원, 선죽교와 표충사 등의 사찰 등이 포함됐다.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 유산은 지난 2004년 등재된 ‘고구려 고분군’이 유일하다. 이에 개성역사지구는 북한의 두 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