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회담 제의에 닷새째 반응 없어

정부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7차 당국 간 회담 제의에 대해 북한은 닷새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2일 “남북 판문점 연락관이 오전 9시 업무개시 통화를 했으나 우리 측의 개성공단 회담 제의에 북측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측에 제7차 개성공단 남북 간 실무회담을 제의하는 통일부 장관 명의의 전통문을 전달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회담 제의가 마지막이며, 북한의 개성공단 사태 재발 방지에 대한 명확한 약속이 없을 경우 개성공단 폐쇄 수순을 밟는 ‘중대결단’을 내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