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회담 결렬 위기는 南 대화의지 때문”

북한 노동신문은 6일 “(개성공단) 실무회담이 결렬위기에 빠진 것은 남조선 당국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북남사이의 대화와 협력을 적극 추진해나가려는 의지가 없어 빚어진 필연적 결과”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북과 남이 나아갈 길은 우리 민족끼리의 길’이라는 정세론 해설글을 통해 “남측이 민족의 자주적 운명개척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는 동족을 불신하면서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를 어째보려 하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의 엄중한 장애로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조선 집권세력은 말로는 북남사이의 ‘신뢰’를 운운하고 있지만 동족을 신뢰하고 동족과 손을 잡으려 하는 것이 아니라 그와 반대로 외세와의 공조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지금 북남관계는 해내외 온 겨레의 통일열망과 의지와는 배치되게 파국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남관계의 파국은 조국통일을 위해 백해무익한 것”이라며 “시대의 흐름과 겨레의 지향에 맞게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국통일의 전환적 국면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북과 남이 조국통일의 근본원칙과 입장을 담고 있는 우리민족끼리 이념을 존중하고 그것을 적극 구현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실무회담 최종제의에 9일째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