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사태 재발 방지 요구는 궤변” 비난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사태 재발 방지 확약이 필요하다’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발언을 정면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9일 ‘재발방지확약 망발, 금강산관광 파탄 때와 똑같은 궤변’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개성공업지구를 완전폐쇄 직전까지 몰아간 장본인이 누구인데 누구에게 ‘확약’ 타령인가”라고 비난했다.


류 장관은 앞서 지난 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사태 재발 방지 확약이 필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우리민족끼리’는 류 장관의 발언이 “금강산관광을 파탄시키던 때의 수법과 일맥상통한다”며 당시 남한이 3대 조건을 제시하고 북한이 이를 거부하자 이 때문에 금강산관광을 재개하지 못하는 것처럼 여론을 오도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개성공단의 정상화와 남북관계 회복을 위해서는 “우리에 대한 모든 적대행위와 군사적 도발을 중지하는 조치부터 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