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기업 대표 22일 방문도 불허

북한이 범 중소기업계 대표단이 추진해 온 ‘개성공단 22일 방문’도 불허한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통보해 온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우리 측의 개성공단 방문 신청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 북한 측은 거부 사유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7일에도 개성공단입주기업협회 회장 등 입주업체 관계자 10여 명은 체류 직원들에게 식·부자재와 의약품을 전달하고 공장 설비를 점검하겠다며 방북을 요청했지만 북측은 우리 정부에 책임을 전가하며 방북을 불허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 문제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개성공단에 있는 우리 측 체류인원은 먹을 것이 없어 라면으로 버티거나 산에 나가 나물을 캐는 등 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의 미래와 남북관계의 장래를 생각한다면 현재의 장애 조성행위에서 의미있는 변화를 하루빨리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가동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개성공단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중 4명이 이날 추가로 귀환, 현지에 체류 중인 우리 측 인원은 193명으로 줄었다.